> 행정과 정책 > 보도자료 > 본청 > 읽기

본청

  • RSS
  • 인쇄하기
서울 벚꽃 개화, 4월 4~6일경 절정 예상
2014/03/29
등록부서
관측정책과, 인천기상대
조회수
6043

 

서울 벚꽃 개화, 4월 4~6일경 절정 예상
   - 서울기상관측소 3월 28일, 서울 여의도 윤중로 3월 29일 개화 -

 

 

□ 기상청(청장 고윤화)은 서울의 벚꽃이 어제(28일) 오후늦게 개화했다고 발표했다. 이는 작년보다 18일 빠르고, 평년보다는 13일 빠르다. 서울의 벚꽃 개화는 서울기상관측소(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52 소재)에서 정한 관측 나무를 기준으로 한다.

  ※ 벚꽃과 같이 한 개체에 많은 꽃이 피는 다화성 식물의 개화는 한 개체에서 3송이 이상 완전히 피었을 때를 기준으로 하고 있다.

 

□ 서울지역의 대표 벚꽃 군락단지인 여의도 윤중로 일대의 벚꽃도 오늘(29일) 개화했다.

 ※ 기상청은 2000년부터 서울지역에서는 여의도 윤중로 일대를 벚꽃 군락지로 지정해 관측해 오고 있다. 여의도 윤중로 벚꽃 군락단지는 여의도 서로 국회 북문 방향으로, 그 구간 중 영등포구청이 관리하는 수목 관리번호 118~120번(동문 앞) 세 그루의 벚나무가 개화의 기준이 된다.

 

□ 올해 벚꽃 개화시기가 예상보다 15일이나 빨라졌다.

 ○ 벚꽃은 기온 변동이 심한 3월 말부터 4월 초 사이에 주로 개화하므로벚꽃의 개화 시기는 2월과 3월의 기온에 가장 큰 영향을 받으며, 일조시간과 강수량이 평년에 비해 차이가 크게 나는 경우와 개화 직전의 날씨변화에 따라 다소 차이가 발생한다.

   
    ※ 2월~3월(3.1~28) 기상현황
    - 2월 서울의 평균기온은 1.9℃로 평년(0.4℃)보다 높았고(평년대비 +1.5℃),
      3월 평균기온도 7.2℃로 평년(5.7℃)보다 높았음(평년대비 +1.5℃)
    - 2월~3월 강수량은 19.9㎜로 평년(72.2㎜)보다 적었음
    - 2월~3월 일조시간은 360.0시간으로 평년(352.3시간)보다 적었음

 

○  최근 우리나라 부근 상층에 기압능과 함께 온난한 공기의 영향과 일본남쪽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따뜻한 남서류가 유입되고 여기에 대체로 맑은 날씨에 낮 동안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고온현상이 이어졌으며, 특히, 3월 26일부터 낮 최고기온은 20~24도의 분포(서울 기준)를 보여 평년보다는 8~11도 가량 높았다. 따라서, 올해 벚꽃개화는 서귀포에서 3월 25일을 시작으로 예년과 달리 전국적으로 개화시기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.[첨부 1 참고]
    ※ 3월 28일 서울 일 최고기온이 23.8℃ 기록, 관측 이래 3월 극값 1위 기록

 

□ 벚꽃이 만발하는 시기는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 정도 소요되어, 4월 4~6일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.

    ※ 벚꽃의 개화 및 만개는 기온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받으며, 같은 지역이라도 벚나무의 품종, 수령, 성장상태, 일조조건 등에 따라 개화 및 만개 시기에 다소 차이 생길 수 있다.

 

□ 주요 군락단지의 벚꽃, 철쭉, 유채의 개화가 진행되는 상황은 기상청 홈페이지(날씨→관측자료→계절관측자료→봄꽃개화현황)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 

공공누리
기상청 이(가) 창작한 서울 벚꽃 개화, 4월 4~6일경 절정 예상 저작물은 "공공누리" 출처표시-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.
 
 
 

첨부파일
hwp 파일 140329_보도자료(서울벚꽃개화).hwp (크기:1.578MB , 다운로드:715)
pdf 파일 140329_보도자료(서울벚꽃개화).pdf (크기:0.258MB , 다운로드:648)
페이스북 트위터 목록
이전글
동네예보,‘2일 → 3일’로 확대
다음글
봄철, 외출 전에 꽃가루 농도 위험지수 확인하세요
  • · 담당관리: 본청
  • · 문의: 02-2181-035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