> 행정과 정책 > 보도자료 > 본청 > 읽기

  • 현재날씨
  • 지난날씨
  • 주말날씨
  • 바다날씨
  • 산악날씨
  • 지진/해일
  • 공항날씨
  • 세계날씨
  • 생활과산업
  • 날씨ON

본청

  • 사용자메뉴추가
  • RSS
  • 인쇄하기
서울·부산 관측소, 기상 분야 유네스코 문화재 ‘100년 관측소’로 선정
2017/06/14
등록부서
관측정책과, 수도권기상청, 부산지방기상청
조회수
1405

서울·부산 관측소, 기상 분야 유네스코 문화재 ‘100년 관측소’로 선정
- 기상청, 아시아에서 2번째로 많은 ‘100년 관측소’ 보유국으로 성장

 

□ 기상청(청장 고윤화)은 서울과 부산 관측소가 세계기상기구(WMO)에서 주관하는
   ‘100년 관측소(Centennial Observing Stations)’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.
  ○ 부산 관측소는 1904년, 서울 관측소는 1907년 설립되어 우리나라 기상관측의
     역사를 보존하고 있다.

 

□ 100년 관측소의 기준은 △100년 전 설립 △비활동 기간 10년 미만 △환경정보의 보존
   △지속적인 자료품질관리 △관측자료 공개 등 세계기상기구(WMO)의 촘촘한 기준을
   모두 통과한 경우만 선정되는 것으로, 기상 분야의 유네스코(UNESCO) 문화재라고 할 수 있다.

 

□ 전 세계 기상관측소는 13,000여 개소가 운영 중이며, 이중 60개소가 100년 관측소로 선정되었다.
  ○ 이 중 우리나라는 아시아(중국 3개소, 일본 1개소)에서 두 번째로 많은 100년 관측소를
     보유한 국가로 거듭나게 되었다.

 

□ 고윤화 기상청장은 “이번 서울·부산 관측소의 100년 관측소의 선정은 우리나라 기상업무의
   안정성, 신뢰성을 전 세계에서 인정받은 결과입니다.”라며, “앞으로도 지속적이고
   균질한 고품질 관측 자료가 생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.”라고 밝혔다.

 

 

*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.

공공누리

첨부파일
hwp 파일 170614_보도자료(100년 관측소 선정).hwp (크기:0.344MB , 다운로드:316)
pdf 파일 170614_보도자료(100년 관측소 선정).pdf (크기:0.265MB , 다운로드:289)
페이스북 트위터 목록
이전글
달리는 차가 강우량을 관측한다!
다음글
날씨 빅데이터(거대자료), 새로운 가치를 발굴한다!
  • 담당관리대변인
  • 문의02-2181-035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