> 행정과 정책 > 보도자료 > 본청 > 읽기

  • 현재날씨
  • 지난날씨
  • 주말날씨
  • 바다날씨
  • 산악날씨
  • 지진/해일
  • 공항날씨
  • 세계날씨
  • 생활과산업
  • 날씨ON

본청

  • 사용자메뉴추가
  • RSS
  • 인쇄하기
올해 상반기 엘니뇨·라니냐 평년과 비슷한 중립상태가 될 것으로 전망
2017/02/16
등록부서
기후예측과
조회수
747

올해 상반기 엘니뇨·라니냐 평년과 비슷한 중립상태가 될 것으로 전망

 

□ 세계기상기구(WMO) 엘니뇨·라니냐 현황 및 전망 발표(2.16) 내용
(현황) 2016년 5월에 엘니뇨가 종료된 후, 2016년 8월부터 2017년 1월 전반까지 엘니뇨·라니냐 

         감시구역(Nino3.4, 5°S~5°N, 170°W~120°W)의 해수면온도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아
        약한 라니냐 상태를 보였으며, 최근에는 평년 수준을 보이고 있음

(전망) 전 세계 엘니뇨·라니냐 예측모델 및 전문가는 2017년 상반기동안 엘니뇨·라니냐 감시구역의
       해수면온도가 70~85%의 확률로 평년과 비슷한 중립상태가 될 것으로 전망하였음
  ○ 이러한 중립상태가 하반기까지 유지될 확률이 약 50%로 가장 높고, 그 다음으로 엘니뇨가 발달할
     가능성이 약 35~40%의 확률이며, 라니냐가 발달할 가능성은 가장 낮은 것으로 예측되었음

 

□ 세계기상기구(WMO) 발표에 대한 기상청 추가 설명
(라니냐 발생 및 강도) 기상청의 엘니뇨·라니냐 기준 1)  엘니뇨(라니냐)의 기준(기상청 기준)
   - 엘니뇨·라니냐 감시구역(열대 태평양 Nino3.4 지역 : 5°S∼5°N, 170°W∼120°W)의 3개월
     이동평균한 해수면온도 편차가 +0.5℃ 이상(-0.5℃ 이하)으로 5개월 이상 지속될 때
     그 첫 달을 엘니뇨(라니냐)의 시작으로 봄(2016. 12. 23. 부터 적용)에 따라 라니냐가
     공식적으로 2016년 8월부터 시작되었고, 엘니뇨·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온도가 평년보다
     0.5℃∼0.8℃ 낮은 범위로 강도는 약하였으며, 최근에는 평년 수준을 보이고 있음
(라니냐 영향) 약한 라니냐 강도로 인하여 열대 부근에 국한되어 라니냐의 영향이 나타났으며,
   -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에서는 라니냐 해 겨울철의 일반적인 현상*이 나타나지 않았음
  ○ 이번 겨울철(2016.12~2017.1)동안 우리나라~북서태평양 부근에 형성된 고기압성 흐름으로
     인해 남풍 계열의 바람이 유입되어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으며, 12월 21~22일에 강한 저기압의
    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많은 강수량을 기록하여 강수량이 평년보다 많았음

 

□ 향후 전망
  ○ 일반적으로 우리나라의 봄철 기온 및 강수량은 엘니뇨·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온도와
     상관성이 낮은 가운데, 올 상반기동안 엘니뇨·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온도가 평년과
     비슷할 것으로 전망되었음
  ○ 따라서, 그 외 △열대 인도양-서태평양 해수면온도 △북극해빙 △유라시아대륙 눈 덮임 등
     다양한 요소에 의해 형성되는 기압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
     기후감시요소에 대한 주의 깊은 모니터링이 요구됨

 

*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.

공공누리

첨부파일
hwp 파일 170216_보도자료(엘니뇨현황및전망)_1.hwp (크기:0.929MB , 다운로드:254)
pdf 파일 170216_보도자료(엘니뇨현황및전망)_1.pdf (크기:0.292MB , 다운로드:241)
페이스북 트위터 목록
이전글
기상청 인사발령(2월 20일자)
다음글
기상청 인사발령(2월 13일자)
  • 담당관리대변인
  • 문의02-2181-0357